•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돌아온 손석희 첫날…JTBC ‘뉴스9’ 시청률 1.978% 종편 1위

  • 기사입력 2013-09-17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석희 효과’ 통했나?

손석희(57·사진) JTBC 보도부분 사장이 14년 만에 앵커석으로 돌아오자, JTBC ‘뉴스9’은 단숨에 종편 뉴스 1위 자리를 꿰차게 됐다.

JTBC의 ‘뉴스9’ 홍보는 공격적이었다. 손 앵커의 복귀에 앞서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변화한 ‘뉴스9’을 기대했다.

지난 수년간 ‘신뢰받는 언론인’ ‘영향력 있는 언론인’ 1위 자리를 지켜온 손 앵커의 복귀엔 지상파와 종편을 아울러 9시뉴스 시간대에 지각변동도 예고됐다.

뚜껑을 연 ‘뉴스9’은 폭발적이지는 않았지만, ‘손석희 효과’가 어느 정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상파 3사는 손 앵커를 앞세운 JTBC의 보도부문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앞으로 시간이 흐를수록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16일 방송된 JTBC의 ‘뉴스9’은 1.978%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고, 시청 가구점유율은 9%대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 14일 방송된 ‘뉴스9’이 기록한 1.141%보다 0.837% 상승한 수치이며, 동일 시간대 방송된 종편 뉴스 가운데도 최고 기록이다.

같은 시간대 방송한 TV조선 ‘뉴스쇼 판’은 1.910%, 채널A의 ‘채널A종합뉴스’는 1.483%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MBN의 ‘뉴스8’은 1.838%였다.

1999년 MBC ‘아침뉴스2000’ 이후 앵커석에 앉은 손석희는 이날 “70년 전에 위베르 뵈브메리는 ‘진실을, 모든 진실을, 오직 진실만을’이라는 말을 했다. 이렇게 할 수만 있다면 우리의 마음도 가벼워질 것 같다”는 오프닝멘트와 “내일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클로징 멘트를 전했다.

고승희 기자/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