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디자인
  • 국립현대미술관,‘정기용 건축전’으로 2년 연속 레드닷 수상

  • 기사입력 2013-07-01 16: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영란 선임기자]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정형민)이 2년 연속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다. 

미술관은 과천본관에서 개최 중인 ‘그림일기-정기용 건축 아카이브’의 전시공간 디자인이 ‘2013 레드닷(Red Dot) 디자인 어워드’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IF디자인상, 미국의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상 중 하나. 제품 디자인,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콘셉트 디자인의 3개 부문으로 시상하는데 국립현대미술관은 이 중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상을 받는다.

수상작은 올해 작고 2주기를 맞은 건축가 정기용(1945-2011)이 남긴 다양한 자료를 통해 고인의 건축과 삶을 돌아본 전시로, 기획및 공간연출이 뛰어나다는 평을 들어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해에도 ‘한국의 단색화’ 전 공간 디자인으로 레드닷 디자인상을 받은 바 있다. 시상식은 오는 10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다.

yr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