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노바셀테크놀로지, 표적항암제 기술로 중국시장 진출 타진
바이오벤처 노바셀테크놀로지(대표 이태훈)은 29일부터 6월 1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한ㆍ중 바이오포럼’에 초청받아 중국 시장 진출을 타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노바셀은 유방암치료제(NCT101), 면역항암제(NCP701) 등 5개의 바이오신약 후보물질과 유방암,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상해시 현대생의약산업국이 주최하고 중국과기부,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국, 상해시과기위, 상해시식품약품관리국이 후원하는 행사다. 국내 기업은 노바셀테크놀로지를 포함한 3개 기업만 초청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바셀은 SAT바이오마커 기술을 이용해 바이오마커를 연구하고 표적항암제를 개발하는 바이오마커 관련 국내 1위 바이오벤처기업이다. 유방암, 대장암, 신경교종에 대한 바이오마커와 표적치료제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일부 바이오마커의 경우 연구자임상이 완료단계에 있어 이번 포럼에서 많은 중국 기업들의 관심이 대상이 되고 있다.

노바셀 관계자는 “향후 중국 시장 및 아시아에서 비즈니스 방향을 모색할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