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사회문화
  • 관광객 e-메일까지 검사하는 나라는 어디?

  • 기사입력 2013-04-25 18: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체크포인트 등 세계적인 보안기업을 배출한 이스라엘이 관광객 e-메일까지 검사하기로 하는 등 보안정책을 강화해 논란이 되고 있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스라엘 벤구리온공항의 보안요원들은 자국에 입국한 관광객들에게 e-메일 계정 접근을 법적으로 요구할 수 있고 앞으로도 이러한 권리는 부여받는다.

또 관광객이 e-메일 검열을 거부할 경우 그 관광객은 이스라엘 입국이 허용되지않을 수 있다고 이스라엘 고위관리는 밝혔다.

이스라엘의 이러한 정책은 예후다 바인슈타인 검찰총장이 이스라엘시민권협회(ACRI)가 제기한 문제제기에 답변서를 보내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이 단체는 지난해 6월 바인슈타인 총장에게 ‘공항의 보안요원들이 관광객 e-메일 계정 접근을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의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바인슈타인 총장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며 “분명하게 수상한 기미가 있고 관광객의 동의가 떨어졌을 때만 예외적으로 그렇게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보안요원이) e-메일 확인을 요청하면 관광객 당사자가 직접 메일을 연다”며 “그 관광객은 이를 거부할 권리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ACRI는 이러한 e-메일 검열을 “심각한 사생활 침해”라고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