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국지사 구익균 선생 별세
애국지사 구익균 선생이 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105세. 평북 용천 출신인 고인은 1928년 신의주 고보 재학 당시, 신의주 학생의거를 일으킨 뒤 중국 상하이로 망명했다. 망명 뒤에도 독립운동을 이어갔다.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유족은 아들 해웅 씨, 딸 옥란ㆍ혜란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적십자병원. 발인 10일 오전 10시.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 (02)2002-8479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