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국정원,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 고소

  • 기사입력 2013-01-23 17: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재현 기자]국가정보원이 범죄심리학자인 표창원(47) 전 경찰대 교수를 고소했다.

23일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은 표 전 교수가 최근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 등

을 언급한 언론 기고문에서 국정원에 대해 “무능하다”고 표현하는 등 기관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냈다.

형법에 따르면 ‘사실을 말하거나 허위의 사실을 공연히 말하여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할 경우 명예훼손의 죄가 성립할 수 있다.

표 교수는 이달 8일 한 일간지 기고문에서 “국정원은 위기”라면서 “정치관료가 정보와 예산, 인력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거나 국제 첩보 세계에서 조롱거리가 될 정도로 무능화ㆍ무력화돼 있기 때문”이라고 썼다.

다른 글에서는 1972년 미국 대선 당시 공화당의 닉슨 대통령 측이 민주당 선거운동 본부에 도청장치를 설치하다가 들통났던 ‘워터게이트(Watergate)’ 사건을 설명 하며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언론의 진실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검찰은 표 전 교수의 고소 사건을 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에 배당했으며, 내용을 검토한 뒤 사실관계 확인에 나설 방침이다.



/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