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그림 전문 만화작가 강영환 씨, 유명 만화작가인 김세영 씨 상대로 저작권법 위반 고소

  • 기사입력 2012-11-29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지난 1984년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강영환(45) 씨는 20여년간을 무명작가로 살았다. 무협만화의 대가 이재학, 천제왕, 야설록, 사마달 선생 밑에서 그림을 배우고 작업을 했다.

강 씨가 유명 만화 ‘겜블’의 김세영(60) 작가와 함께 작업을 시작했을 때는 지난 2003년. ‘400번째 여자’에서 이들은 호흡을 맞췄지만, 강 씨의 이름은 없었다. 이 후 이들은 2006년에 모 일간지에 연재된 오디세이에도 작업을 함께 했다. 하지만 이때 역시 강 씨의 이름은 없었다. 무명작가에게는 어쩔 수 없는 대한민국 만화계의 관행이었다.

오딧세이가 하루 60만건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하자, 김 작가는 강 씨에게 다음 작품부터는 이름을 실어주겠노라고 약속을 했다.

이후 2007년에 나온 김 작가의 ‘레인보우체이서’에서는 드디어 강 씨의 이름을 찾을 수 있었다. 만화표지에 ‘데상 강영환’이라고 적혀 있었다. 레인보우체이서의 성공에 힘입어, 김 작가와 강 씨는 2008년 3월부터 2010년 4월까지 겜블시티 작업을 함께 했다. 겜블시티에는 ‘데상 강연환’에서 한 층 더 승격돼 ‘그림 강영환’이 들어갔다. 이 기간 동안 강 씨는 월 400만원씩 고료까지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김 작가는 강 씨의 이름을 뺀채 2010년 4월부터 2011년 4월까지 무가지 한 곳과, 인터넷 신문에 강 씨 모르게 겜블시티를 다시 연재했다. 이 기간 동안 강 씨는 고료를 일체 받을 수 없었다.

한 푼의 고료도 받을 수 없었던, 강 씨는 29일 김 작가를 저작권법 위반혐의로 서울 방배경찰서에 고소했다. 김 작가는 29일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이 부분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전화를 끊었다.

한편, 허영만 만화 ‘타짜’ 등에 스토리 작가로 일한 바 있는 김세영 작가는 공동저작물인정 운동을 벌인바 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