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文상승. 문 44.6%-안 36.1%, 문 47.3%-박45.2%

  • 최신기사
文상승. 문 44.6%-안 36.1%, 문 47.3%-박45.2%
기사입력 2012-11-19 06:59
[헤럴드생생뉴스]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이 19일 재개되는 가운데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단일 후보 구도에서 안철수 무소속 후보를 앞지르고, 양자대결에서도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에 앞서는 등 문 후보의 지지율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JTBC-리얼미터가 전국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7~18일 여론조사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야권 단일후보 지지율이 문 후보는 직전 조사보다 0.4%포인트 오른 44.6%, 안 후보는 0.3%포인트 상승한 36.1%로 문 후보가 오차범위 밖인 8.5%포인트 차이로 안 후보를 앞질렀다. 박근혜 지지층을 제외할 경우에도 문 후보는 1.8%포인트 상승한 48.4%, 안 후보는 3.2%포인트 하락한 43.1%로 문 후보가 5.3%포인트 우위에 있었다.

대선 다자구도의 경우 박 후보가 직전 조사보다 0.1%포인트 상승한 44.7%, 문 후보가 1.1%포인트 오른 28.3%, 안 후보는 1.4%포인트 떨어진 21.5%를 기록했다.

박근혜-문재인 양자대결에선 박 후보가 1.0%포인트 하락한 45.2%, 문 후보가 0.2%포인트 떨어진 47.3%로 문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 박 후보보다 지지율이 높았다.

박근혜-안철수 양자대결에선 박 후보가 2.3%포인트 오른 49.0%, 안 후보가 1.3%포인트 떨어진 44.9%로 안 후보가 박 후보에게 역전되는 분위기다.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 및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5%포인트다.

[HOOC 주요 기사]
[DATA LAB] ‘눈물 바다’ 진도의 기적 위해 작은 힘이라도…
[WEEKEND] 거듭된 참사, 그건 ‘고의’다


onlinenews@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