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락
  • “CT촬영 하다 암걸릴 수 있다” 홍혜걸 충격폭로

  • 기사입력 2012-10-12 00: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의학전문기자 홍혜걸이 CT 촬영의 모순을 밝혔다.

11일에 방송된 SBS ‘자기야’에서는 특별 기획 제4탄으로 헬스 푸어라는 주제를 가지고 부부들의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풀어냈다.

이날 홍혜걸은 종합 건강 검진이 비싸다고 무조건 좋은 것이 아니라며 최고 2500만 원까지 받는 고급 건강검진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종합 건강 검진의 필수 코스 CT 검사가 있는데 가슴 X레이를 무려 10분 만에 100장을 찍는다. 이때 방사능이 다량으로 방출되는데 이것은 1년 동안 허용된 방사능의 10배이다”라고 말해 좌중을 경악하게 했다.

또한 홍혜걸은 “CT나 PET는 건강용으로는 적합하지 않는 검사이다. 별다른 증후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돈과 시간을 들여서 해마다 엄청난 방사능에 노출된다는 것은 엄청난 모순이다”며 “실제로 미국 연구 결과에 의하면 암 환자의 100명 중 2명이 CT 검사 때문에 암이 발병했다”고 말하며 암이 재발하거나 이상 증후가 있을 때만 검사를 받으라고 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