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복지
  • “공짜라도 구청 결혼식장은 좀…”유명무실 공공기관 결혼식장

  • 기사입력 2012-09-03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공공기관들이 결혼문화 간소화를 위해 청사 일부를 결혼식을 위한 공간으로 무료 또는 저렴하게 대여해주고 있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결혼식은 성대하게 치뤄야 한다는 한국사회의 뿌리깊은 인식과 이용상의 불편함 때문에 공공청사 결혼식을 외면하고 있는 것.

서울시와 지자체에 따르면 지난 2009년 서울 25개 지자체 중 최초로 청사 내 200석 규모의 전용결혼식장인 ‘성북아트홀’을 연 성북구는 갈수록 줄어드는 결혼식에 난감해하고 있다. 무료로 예식장을 빌려주고 폐백과 피로연 장소가 제공된다는 점에서 높은 호응도를 예상했지만 웨딩홀은 텅텅 비어있기 일쑤다.

지난 2009년 하반기 3건이었던 예약은 2010년 20건으로 늘었지만 다음해인 2011년엔 절반인 10건으로 급감했다. 올해는 더 줄어들어 현재까지 예약건수는 6건에 불과하다.

성북구청 가정복지과 관계자는 “결혼식은 남의 눈도 있는 만큼 화려하게 해야한다는 의식이 강할뿐만 아니라 구청사정상 토요일만 예식이 가능하다는 점, 식장사용 외 다른 부분은 직접 챙겨야 한다는 점 등의 제약 때문에 이용을 꺼리는 것 같다”며 “전용공간까지 만들어놨는데 이용하는 사람이 없으니 이래저래 난감한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전용예식장이 아닌 청사 내 강당을 예식장 공간으로 대여해주는 공공기관들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지난 2009년 11월부터 청사 12층 강당을 웨딩홀로 꾸며 무료 대여하고 있는 서울 마포구청의 식장대여사업은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신청이 들어오면 강당에 300석 규모의 의자와 꽃장식, 신부대기실까지 직접 마련해주지만 정작 이용하겠다는 주민이 없다. 2009년 이후 매년 이용건수가 3~5건에 불과하더니 올핸 이마저도 1건으로 줄었다.

마포구청 관계자는 “저소득층 및 다문화 가정에서도 거의 이용하지 않고 있다”며 “신청한다면 막지는 않겠지만 현재로선 거의 사업이 중단된 상태라고 볼수 있다”고 했다. 이런 상황은 결혼식장 대여사업을 하고 있는 중구, 양천구, 서대문구청 등 타 지자체도 별반 다르지 않다.

지난 7월 8일부터 건물 내 국제회의장을 결혼식장으로 개방하고 있는 국립중앙도서관은 사업 초기임에도 반응이 시원찮다는 평가다.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인근에 위치해 교통접근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주례단상, 피아노, 신부대기실, 폐백실,하객용 의자(200석)등 예식에 필요한 시설도 모두 갖춰지만 현재까지 예약건수는 19건. 이에 대한 내부평가는 ‘그럭저럭’이다.

총무관 관계자는 “본래 2시간에 35~36만원선인 회의장 대여료를 6분의 1수준인 5만 9000원으로 낮췄지만 반응이 기대보다 뜨겁지 않다”면서 “홍보가 더 되면 늘지 않겠냐”고 말했다.

신청사 내 이벤트홀에서 결혼식을 진행할수 있도록 해 간소한 결혼문화 정착을 선도하겠다는 서울시의 계획도 녹록치 않아 보인다. 시가 지난달 30일부터 서소문청사 후생동 4층 강당을 결혼식장으로 개방해 예약을 받고 있지만 한 달여가 지난 현재, 예약 건수가 단 한 건도 없기 때문이다.

시 청사운영1팀 관계자는 “전용결혼식장이 아닐 뿐만 아니라 대관 비용이 들다는 점 때문에 시민들의 이용이 적은 것 같다”고 전했다. 강당은 일요일만 예약이 가능하고 2시간에 15만원의 대관료를 내야한다.

내년부터 결혼식이 진행될 신청사 지하 1~2층 이벤트홀도 본래 워크숍과 이벤트를 위한 마련된 강당인 만큼 결혼식장으로의 활용은 쉽지 않을 것이란 예상이 많다.

규모가 70~80석(약300㎡)에 불과할 뿐만 아니라 당초 예상과 달리 구내식당도 피로연 공간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시가 잠정 결정했기 때문이다. 결혼식 예약도 주말 토,일 중 단 하루, 그것도 단 1건만 받는다. 또 예식에 꼭필요한 피아노도 없지만 대여료는 2시간에 20만원(잠정)이나 된다.

담당업무를 맡고 있는 시민소통기획관 측은 “이벤트홀 내 결혼식은 ‘피로연 없는 간소한 결혼식’을 콘셉트로 하고 있다”면서 “9월말께 요금 등 예식장 이용규정에 관한 최정결정안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hhj6386@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