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아시아 투어’ 신화, ‘이들의 밤은 낮보다 길었다’

  • 기사입력 2012-07-09 08: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화의 ’신화창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최장수 아이돌그룹 신화가 아시아 투어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신화는 지난 7월 7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중국 북경 완스다중신(구 우커송 체육관)에서 2012년 아시아 투어 ‘2012 신화 그랜드 투어-더 리턴(SHINHWA GRAND TOUR-THE RETURN)’ 마지막 콘서트를 통해 약 1만 명의 현지 팬들을 매료시켰다.

신화는 이번 7번에 걸친 아시아 투어를 통해 약 10만여 명의 팬들과의 만남을 가지며 성공적인 컴백과 동시에 콘서트를 마무리했다.

앞서 6일 오후 마지막 콘서트를 앞둔 신화의 콘서트 기자간담회장에는 소식을 듣고 온 중국 팬들과 아시아 각국의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번 공연은 잔잔한 바이올린 선율과 함께 시작됐다. 바이올린 독주에 맞춰 신화의 2집 타이틀 곡 ‘T.O.P’가 콘서트장을 가득 메웠다. ‘T.O.P’는 지난 1999년 4월 발매된 곡으로 신화를 알리고 성장하는 계기가 된 곡이다. 이어 신화의 등장으로 이날 콘서트의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신화는 ‘Hey, come on’을 열창하며 팬들에게 한층 더 성숙해진 남성적 매력을 어필했다.

이날 오프닝 멘트에서 멤버들은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을 아쉬워하며 팬들을 위해 더욱 풍성한 무대를 약속했다. 리더 에릭은 팬들을 위해 팬들에게 중국어로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신화는 팬들에게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을 약속하며 이날 공연도 즐겨줄 것을 부탁했다.

다음 공연은 신화의 감수성이 돋보이는 곡들로 이뤄졌다. 공연장에 울려퍼지는 ‘열병’과 ‘흔적’은 팬들의 감수성을 자극했다. 이들은 이어 영상과 ‘Wild Eyes’의 의자 퍼포먼스와 ‘Perpact Man’ 파워풀함으로 강렬한 남성적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앞의 무대가 남성미가 돋보였다면 이번에는 신화의 과거 모습이 담긴 영상과 멤버들의 우정이 돋보이는 무대였다. ‘Time Machine’, ‘How do I say’ 무대에서 멤버들은 서로 포옹을 나누며 우정을 과시했다. 특히 동완은 자신이 출연했던 영화에 등장하는 ‘살인 기생충 연가시’를 연상하게끔 만드는 댄스를 선보였다.

신화는 무대 끝까지 나와 팬들과의 거리를 더욱 좁혔다. 팬들은 가까워진 이들의 모습에 더욱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또한 신화 데뷔 초창기의 모습을 담고 있는 ‘으쌰으쌰’는 팬들의 향수를 불러 일으켰다.

이제까지의 무대가 신화의 과거였다면 이어지는 무대는 4년 만에 컴백을 한 신화의 모습을 담고 있었다. 따뜻하면서 강렬한 멤버들의 보컬이 인상적인 ‘Re-Love’ 무대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은 ‘On The Road’는 공연장의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이어진 신화의 6집 타이틀 곡 ‘너의 결혼식’과 후속곡 ‘중독’은 공연장을 찾은 여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신화 최초의 발라드곡이자 2006년 월드컵 공식지정 응원 곡으로 선정된 ‘Once in a lifetime’의 무대는 신화와 팬들을 하나로 만드는 감동적인 광경을 연출했다.

전진과 앤디는 몸 상태가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날 공연에서 열정을 과시했다. 무대 위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이들의 모습은 여느 아이돌 못지 않은 무대를 선사했다.


신화는 컴백 10집 앨범 ‘Hurts’, ‘Venus’ 무대를 연이어 선보이며 이날 공연의 정점을 찍었다. 이들은 ‘Brand new’ 무대를 끝으로 팬들과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객석은 연신 ‘신화산’을 외치는 팬들의 목소리로 가득했지만, 신화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그럴 수록 이들을 연호하는 팬들의 목소리는 높아졌다.

신화는 팬들의 목소리에 보답하기 위해 다시 모습을 드러내 ‘YO!’와 ‘Oh!’ 무대를 선보였다. 끝으로 신화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많은 고생을 한 스태프들과 안무팀 등을 무대로 부르며 감사의 인사와 더불어 그동안의 노고를 높게 평가했다.

공연이 끝난 후 북경 우다코에 거주하는 마오 진 이엔이라는 팬은 “너무 오랫동안 좋아해서 이제는 습관이 돼버린 신화. 콘서트가 빨리 끝나서 아쉬웠지만 앞으로 계속 방송을 통해 볼 수 있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왕징에 거주하는 쉬에 이라는 팬은 “신화를 좋아하는데 무슨 이유가 필요한가. 콘서트 느낌 오래 간직하겠다. 신화, 영원히 함께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신화 멤버들의 열정과 보이지 않는 곳에서 최선을 다한 스태프들의 노력, 더불어 팬들의 무조건에 가까운 사랑으로 이번 아시아 투어는 성공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이와 같은 결과에 힘입어 신화는 종합편성채널 JTBC ‘신화방송’과 더불어 멤버 각자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갈 전망이다. 아울러 이들은 꾸준한 활동으로 내년에는 더욱 좋은 모습으로 팬들앞에 설 것을 약속했다.


북경(중국)=조정원 이슈팀기자 / chojw00@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