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전 세계 사이버수사경찰 한국에 모인다

  • 기사입력 2012-06-24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터폴ㆍITU 및 미국 독일 등 30개국 500명 참석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경찰청은 최근 금융ㆍ언론 등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공격이 증가하고, 국가안보가 위협받고 있어 국제기구, 각국 경찰 및 민간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제 사이버범죄 심포지엄’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25일부터 이틀간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인터폴ㆍITU 등 국제기구와 30개국 대표단을 비롯 국내외 관계자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 사이버안보 위협과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심포지엄에서는 정보보호와 국제협력에 기여한 유공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기관), 프랑스 경찰청 델핀 게 팀장, KAIST 변규홍, 안병욱 학생 등 총 4명이 경찰청장의 감사장을 받는다.

특히, KAIST 학생들은 네덜란드 통신사의 해킹피해를 해당사에 제보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국제해커를 검거하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25일에는 인터폴과 총 30개국 50명이 참석한 ‘제1회 인터폴 사이버수사 국가중앙연락망 워크샵’이 열린다. 국가중앙연락망은 사이버범죄 국제공조를 위한 핫라인으로, 총 134개국이 가입돼 있다.

이번 워크숍은 한국경찰이 인터폴에 제안해 전 세계 사이버경찰이 함께하는 최초의 인터폴 행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26일과 27일에는 김재규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장과 미국 ‘국가사이버포렌식연합’ Ron Plesco 회장이 발제를 한다.

미국 FBI Michael Shanahan 팀장이 ‘국가 중요기반 시설에 대한 FBI 사이버국의 대응전략’을 소개하는 등 국내외 총 22명이 사이버안보를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서 다양한 발표를 한다.

특히, 유럽과 남미에서 ‘Anonymous’ 국제해커 25명을 검거한 주인공인 인터폴 ‘Jaine Ansieta‘ 과장이 직접 수사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