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이신바예바, 장대높이뛰기 지존은 ‘옛말’

  • 기사입력 2011-08-30 2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자 장대높이뛰기의 ‘지존’ 옐레나 이신바예바(29·러시아)가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신바예바는 30일 대구스타디움에서 계속된 대회 나흘째 결승에서 자신이 세운세계기록(5m06)에 한참 못 미치는 4m65를 넘는 데 그쳤다.

같이 시합에 출전한 경쟁자들은 훌쩍 4m 70 이상을 뛰어 넘어 이신바예바는 메달 근처에도 가보지 못하고 집을 쌀 형편에 놓였다.

이신바예바는 2년 전 베를린 세계대회에서 3회 연속 실패한 뒤 충격의 실격을 당했고, 지난 2007년 오사카 세계대회 이후 4년 만에 정상 탈환에 나섰다.

그러나 나이를 속일 수는 없었다.

전문가들은 이신바예바의 기량이 전성기에 비해 많이 떨어졌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날 4m30부터 시작한결승에서 이신바예바는 4m30, 4m45, 4m55를 차례로 건너뛰었다. 이후 4m65에 처음으로 도전했다.

그러나 1차 시기에서 이신바예바는 실패했다.

이에 반해 파비아나 무레르(브라질)와 스베틀라나 페오파노바(러시아), 마르티나 슈트루츠(독일) 등 경쟁자들이 4m75에 차례로 성공했다.

급해진 이신바예바는 곧바로 4m 80에 도전 2차 시기를 했다.

그러나 허벅지에 바가 걸려 떨어지면서 2차 시기까지 실패했다.

급기야 무레르와 슈트루츠가 4m80에 성공했다.

결국 이신바예바는 마지막 3차 시기에서는 아예 하늘로 솟구치지도 못한 채 그대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최종 대결에서 무레르는 4m85를 넘어 금메달을 획득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