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정몽규 총재 “승부조작 발본색원…K-리그는 계속돼야”

  • 기사입력 2011-05-30 15: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몽규(49)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는 30일 최근 프로축구계를 뒤흔든 승부조작 파문과 관련해 축구팬들에게 사죄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정 총재는 이날 오후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 총재는 “현재 조사되고 있는 사건은 30년간 지속해 온 K리그는 물론 한국축구의 근간을 흔드는,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라는 점을 깊이 인식한다”면서 “한국프로축구의 명예를 걸고 앞장서서 K리그 내부의 승부 조작 시도와 불법 베팅을 발본색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 및 대한축구협회와 협력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K리그의 승부조작을 근절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프로연맹은 K리그를 총괄하는 단체로서 관리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어떤 비판도 달게 받아들이겠다”면서 연맹과 각 구단 차원에서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 모든 비리가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 결과가 나오면 관련자 일벌백계의 엄중한 조치도 취하겠다고 했다..

리그 경기 중단 문제에 대해서는 “어떤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보완책을 마련해 경기는 계속해야 한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얼마나 많은 선수들이 포함돼 있는지 아직 알 수 없다”며 “경기는 계속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임희윤 기자 @limisglue> im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