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 김병현, 일본 라쿠텐과 1년 3300만엔에 계약

  • 기사입력 2011-01-25 23: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프로야구 선수 시절 ‘한국형 핵잠수함’으로불렸던 김병현(32)이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 유니폼을 입는다.

일본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닛폰은 25일 김병현이 라쿠텐과 계약금을 포함해 1년간 총 3천300만엔(한화 4억4767만원)에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김병현은 일본 무대에서 ‘제2의 야구’ 인생을 열어갈 수 있게 됐다.

김병현은 지난 1999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유니폼을 입고 미국 메이저리그데뷔해 2007년까지 9년간 통산 54승60패, 86세이브, 평균자책점 4.42를 올렸던 잠수함 투수다.

2008년과 2009년에는 소속팀을 찾지 못해 개인 훈련에 치중했던 김병현은 지난해는 미국 독립리그인 ‘골든 베이스볼 리그’ 오렌지카운티에서 10경기에 등판, 3승1패, 평균자책점 2.56을 기록했고 마침내 일본 퍼시픽리그 라쿠텐에 둥지를 틀었다.

김병현은 같은 퍼시픽리그의 박찬호(38), 이승엽(35.이상 오릭스 버펄로스), 김태균(29.롯데 지바), 소프트뱅크 호크스에 잔류한 이범호(30) 등과 한국인 투.투 또는 투.타 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커졌다.

김병현은 등번호 99번을 배정받았고 소속팀에서 마무리 투수 후보로 활약할 예정이다.

김병현은 지난해 입단 테스트 때 직구 최고 구속이 130㎞대에 그친 데다 실전 감각이 떨어져 있어 계약이 불투명했지만 호시노 센이치 감독이 잠수함 투수의 희소성과 경험을 높이 사 김병현 영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팀의 기대를 알고 있다.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짤막하게 소감을 전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