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박효원의 와키레슨] 롱퍼트 성공률 높이기

  • 기사입력 2020-07-28 15: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코오롱 왁(WAAC) 선수인 박효원 프로의 레슨을 진행합니다. <편집자>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서 활동하는 박효원(32) 프로는 그린의 먼 거리에서 퍼트를 해야할 때 두 번째 퍼트에서 적어도 공을 홀인할 수 있는 지점까지는 보내야 한다고 강조한다.

“홀까지 거리를 많이 남겨둔 퍼트에서는 거리를 컨트롤하는 게 중요합니다. 첫 스트로크에서 홀인이 안 되어도 홀 근처에서 두 번째 스트로크 가능한 지점에 보내는 것이 롱퍼트의 비결입니다. 저는 통상 백스윙 크기를 달리해서 거리를 맞춥니다. 여기처럼 10미터 거리라면 오른발 바깥으로 갔다가 가는 정도의 크기로 백스윙을 합니다. 또한 백스윙 크기만을 살필 게 아니라 퍼트 속도까지 생각하면 좋다. 스읭 크기와 백스윙 속도를 감안한 뒤 스트로크에 들어간다.”

이미지중앙

박효원이 롱퍼트 요령을 설명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유러피언무대에서 활동한 박효원은 올해는 국내로 복귀했다. 지난 7월초 개막전인 우성종합건설 부산경남오픈에서 공동 72위, 군산CC오픈에서 공동 43위로 마친 바 있다.

2003년 국가대표 상비군을 지낸 박효원은 2007년부터 코리안투어에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제네시스포인트로 인해 이듬해 유러피언투어 출전권을 가지고 유럽 무대에서 활동하고 올해는 국내 투어에 집중한다. 지난 2018년 A+라이프효담제주오픈에서 1승을 올렸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