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스윙 vs 스윙] 절친 맞수 박현경과 임희정

  • 기사입력 2020-07-24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은 실전에서 투어 프로들이 한 ‘진짜 스윙’입니다. 초고속 슬로모션 영상을 통한 섬세한 스윙 동작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편집자>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가장 뜨거운 우승 경쟁자는 투어 2년차 20세 동갑내기 절친 박현경과 임희정이다.

이미지중앙

박현경이 최근 아이에스동서부산오픈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두 선수는 시즌 개막전인 KLPGA챔피언십에서 챔피언조로 경기했고, 최근 아이에스동서부산오픈에서도 연장전 승부를 벌였다. 지난해도 역시 두 선수는 우승을 겨뤘다. 지난 시즌에는 임희정이 3승을 거뒀다면 올해는 박현경이 2승을 올렸다. 임희정은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준우승만 두 차례 하게 됐다.

공교롭게 지난해 나란히 신인이었던 두 선수는 두 차례 챔피언조 경기에서 모두 임희정이 우승했다. 결국 대회 최종일 챔피언조 맞대결 성적이 2승 2패로 균형을 맞췄다.

이미지중앙

임희정이 아이에스동서부산오픈 6번홀서 드라이버 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KLPGA 투어는 2주를 쉬고 오는 30일 제주도 세인트포에서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로 일정을 이어간다. 두 선수의 드라이버 샷 스윙을 지난달 한국여자오픈이 열린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에서 촬영했다. 두 선수 모두 흠잡을 데 없는 정상급 스윙으로 결전에 나선다. [촬영, 편집= 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