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1R 폭우로 취소

  • 기사입력 2020-07-10 16: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폭우로 경기가 중단되자 전동 카트를 타고 클럽하우스로 돌아가고 있는 선수들.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설 대회인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원) 1라운드가 악천후로 취소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는 10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오전 7시 1라운드를 시작했으나 오전 8시 17분 많은 비가 내리자 경기를 중단시켰다. 이후 경기는 오전 10시, 정오로 재개 시간이 계속 미뤄지다가 결국 오후 1시 넘어 낙뢰 위험성 등의 이유로 1라운드 취소를 결정했다.

최진하 KLPGA 경기위원장은 "오늘 9개 홀 이상을 마친 조가 없고, 기상 예보에 따라 내일 새로 1라운드를 시작하는 것이 최선책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월요일인 13일이 예비일로 지정돼 있기 때문에 일단 2라운드까지 마친 이후 상황에 따라 대회 진행 계획을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