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FC안양, 브라질 출신 공격수 마우리데스 영입

  • 기사입력 2020-02-18 15: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브라질과 유럽에서 활약한 마우리데스를 영입한 FC안양. [사진=FC안양]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공격진 개편에 돌입한 안양이 브라질 출신의 정통 스트라이커 마우르데스를 자유 계약으로 영입했다.

안양으로 합류한 마우리데스는 지난 2012년 브라질의 인테르나시오날에서 데뷔했다. 이후 2016/17시즌에 포르투갈의 CF벨레넨스스로 이적해 유럽 무대를 처음 밟았고 두 시즌 동안 45경기에서 14골을 기록하며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포르투갈을 거쳐 불가리아 리그 CSKA 소피아로 이적한 마우리데스는 2018/19 시즌 UEFA 유로파리그에서 4경기에 나와 4골을 넣는 활약을 펼쳤다. 당시 불가리아 리그에서 총 17경기에 5골을 기록했다. 이후 2019 시즌 중국 2부리그의 창춘 야타이로 팀을 옮겼던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안양에 합류하게 됐다.

마우리데스는 전형적인 9번 역할의 최전방 공격수다. 건장한 피지컬(189cm, 93kg)을 앞세워 제공권을 장악하고 공간 침투 역시 높은 능력을 갖고 있다. 정교한 왼발에서 나오는 킥 또한 예리하다는 평가다. 마우리데스는 브라질과 유럽, 아시아까지 경험해 이를 바탕으로 안양의 공격진을 이끌 전망이다.

마우리데스는 "안양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매우 행복하다. 올해가 우리 팀에 매우 좋은 한 해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1부 리그에 올라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 싸울 것이다. 우리는 그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안양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안양은 오는 29일(토) 오후 2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2020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