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KBO] SK 이재원, 구단 최초 2년 연속 주장

  • 기사입력 2019-02-03 15: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SK 포수 이재원이 2년 연속 주장을 맡는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SK 와이번스의 포수 이재원이 지난해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주장을 맡는다.

SK는 3일 “이재원은 2018시즌 SK의 주장으로서 팀의 좋은 성적과 분위기를 위해 헌신한 점 등을 코칭스태프로부터 높이 평가 받으며 2019시즌에도 팀의 리더 역할을 맡게 됐다”고 발표했다. SK의 역대 주장 중 2년 연속 주장을 연임한 것은 이재원이 처음이다.

이재원은 “2년 연속 SK와이번스 주장을 맡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큰 책임감과 부담감을 가지고 주장 역할에 임하겠다. 그리고 2019시즌도 선수들과 함께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후회 없는 한 해를 만들어나가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투수 조장으로는 김광현이, 야수 조장으로는 한동민이 선임됐다. 김광현은 “처음으로 투수조장을 맡게 됐는데 이재원 주장과 함께 선후배들의 의견을 귀담아 듣고 좋은 팀 분위기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동민은 “팀에 선후배가 많이 있는데 중간 역할을 잘 해서 팀 발전에 일조하는 야수조장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