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농구] 일취월장 전성현, KGC의 최대 변수

  • 기사입력 2018-02-11 22: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올 시즌 잠재력을 터트리고 있는 전성현. [사진=안양KGC]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시즌이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지난해 우승팀 KGC는 여전히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노선인 6위 자리를 지키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현재 7위 삼성과의 승차는 3게임이다. 최근 연패에 빠지며 추격을 허용했지만 여전히 유리한 위치에 있다.

중요한 것은 디펜딩챔피언이 플레이오프 진출만으로 배부를 순 없다는 사실. 포스트시즌에서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한 반전의 열쇠는 바로 전성현이다. 전성현은 지난해보다 부쩍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후반기 순위싸움은 물론, 플레이오프에서의 중요한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2.6득점, 0.8리바운드, 0.3어시스트. 2016-2017시즌 전성현이 받아든 초라한 성적표다. 불법도박으로 인한 출장정지 이후 복귀한 첫 해였음을 감안해도, 대학리그 시절 최고의 슈터로 이름을 날리던 명성에 비하면 보잘것없었다. 데뷔 이래 줄곧 형편없는 수비와 실책, 잦은 부상 등이 걸림돌이었다. 리그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던 팀 동료 이정현의 존재도 높은 벽이었다. 그러나 올 시즌 이정현이 떠난 뒤 전성현은 김승기 감독의 조련 아래 기량이 만개하며 본인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

이미지중앙

전성현의 성장을 도운 김승기 감독. [사진=안양KGC]


김승기 감독은 "기본적으로 공격수는 슛, 패스, 드리블에 대한 판단이 빨라야 한다. 그러나 전성현은 빠른 선수가 아니다. 빠른 선수가 아닌데 판단을 빠르게 하려고 하면 엉뚱한 실책을 범하게 된다. 천천히 하라고 주문했고, 조금씩 좋아지면서 판단하는 타이밍도 빨라지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김 감독은 "무엇보다 그동안 수비가 안 좋아서 오래 못 썼다. 그래서 수비 연습을 많이 시켰다"라며, “지금도 수비가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다. 그러나 마인드가 바뀌었다. 수비를 엄청 열심히 한다"라고 칭찬했다.

이미지중앙

기량이 만개한 전성현은 올 시즌 KGC 성적에 있어서 중요한 변수다. [사진=안양KGC]


수비를 열심히 하면서 역으로 상대 수비에 대처하는 요령도 생겼다. 이는 본인의 장점인 공격이 최대한 발휘되는 시너지 작용을 일으켰다. 특유의 폭발적인 3점슛은 물론이고 적극적인 움직임을 통한 컷인플레이, 미드레인지 점퍼 등을 장착하며 공격옵션을 다양화했다.

전성현은 이를 바탕으로 올 시즌에는 지난해보다 출전시간을 2배 이상으로 늘리며 7.8득점, 1.7리바운드, 0.4어시스트를 기록, 기량발전상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다. 특히 3점 성공률이 인상적이다. 올 시즌 기록하고 있는 43.1%의 수치는 리그 전체 3위에 해당된다.

이정현이 이적한 후 확실한 토종슈터가 없었던 KGC 입장에선 전성현의 성장이 반가울 수밖에 없다. 오세근과 사이먼이 골밑에서 든든하게 버텨주는 가운데 외곽에서 전성현까지 터져준다면 시즌 막판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순위싸움에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플레이오프와 같은 단기전에서는 늘 예측불허의 한방을 지닌 선수가 변수로 떠오르곤 한다. 전성현이 여기에 부합하는 선수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도 이를 증명했다. 한번 흐름을 타면 막기 힘든 전성현의 외곽슛은 KGC가 대진표의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한 중요한 무기다.

전성현은 올 시즌을 마치고 상무로 입대할 계획을 갖고 있다. 불법도박파문, 기복 있는 경기력 등으로 한때 계륵처럼 여겨지던 그가 입대 전 KGC의 2연패를 도우며 팀에 보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