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드 반대”야당 환대하는 중국 정권교체 앞둔 외교부 속수무책
우리나라 외교당국이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THAAD) 배치에 반발하는 중국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정권교체’라는 변수가 크게 작용하면서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장관급)과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 등 중국 고위관계자들은 4일 송영길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7명을 만났다. 김장수 주중대사 등 한국 정부 인사들의 면담에 응하지 않았던 것과 대비된다.

강준영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중국학과 교수는 5일 이에 대해 “(중국이) 한국의 정권이 바뀌면 사드 배치 결정이 바뀔 것이라는 기대 때문에 (야당에) 우호적으로 나오는 것”이라며 “중국은 말을 안 들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병광 국가안보전략 연구원 동북아연구실장도 “한국의 탄핵정국 등 정치적 불안정성과 맞물려 차기 정부에서 사드 결정을 철회하거나 최소한 연기하도록 하는 것이 중국의 목적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문재연 기자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