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치어리더 여신' 안지현 비현실적 몸매

  • 기사입력 2020-02-14 18: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안지현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치어리더 안지현이 화제다.

안지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하면서 근황을 전했다.

1997년생으로 만 22세가 되는 안지현은 2015년 18살의 나이에 프로농구(KBL) 서울 삼성 썬더스 치어리더로 합류하며 데뷔했다.

2017시즌부터는 KBO리그서도 활동, 이후 키움에서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했다.

설현을 닮은 치어리더로도 유명세를 치른 바 있다.

특히 맥심의 표지모델로 등극해 역대 최고 판매 기록을 세우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