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경란 인생사 고백 "미련하게 살았다"

  • 기사입력 2020-01-23 16: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MBN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김경란이 자신의 이미지와 더불어 모범생으로만 살아야 했던 지난 날을 회상했다.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김경란은 자신의 이미지를 언급하며 심경을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스타일리스트 윤혜미를 만난 김경란은 자신의 아나운서 이미지를 둘러싸고 "이제 편하게만 입는 게 더 이상 행복을 주지 않는 거야. 그래서 틀을 깨고 싶어졌다. 이제 의사소통을 분명히 하는 훈련을 하려 한다"라고 다짐했다.

이후 김경란은 모범생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특히 김경란은 모범생으로만 살아왔던 지난 20대를 언급하며 “정말 모범생처럼 살았다. 미련하게 살았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윤혜미는 “이젠 그 이미지 좀 벗어나서 살아라”라고 조언했고, 영상을 보던 김경란은 눈물을 쏟았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