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고은아 작정한 폭로…'연예계 떨고 있나'

  • 기사입력 2020-01-17 12: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이 정도 일 줄은 몰랐다."

배우 고은아의 잇단 폭로 행보에 누리꾼들이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고은아의 말대로 연예계 비화가 이럴 줄은 몰랐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고은아는 여배우들의 텃세에 이어 소속사의 도 넘은 사생활 감시를 폭로해 충격을 주고 있다. 고은아의 말이 사실이라면 상대가 처벌 대상이 된다는 점에서 연예계가 민감한 반응이다.

고은아는 친동생인 가수 미르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이 겪은 일들을 폭로하고 있다.

물론 양측의 사실 확인이 필요한 상태지만 대중들은 그의 발언에 충격과 더불어 처벌 받아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일각에서는 고은아의 무차별 행보에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마녀사냥이나 또다른 희생양이 나와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앞서 폭로한 여배우 사건과 관련해서는 당사자들의 입장이 밝혀져야 하지만 '소속사의 야구방망이 폭행' 등을 둘러싼 폭력행사와 더불어 CCTV 감시 등은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잘 극복해서 다행이지만 옛 소속사는 지금도 운영하나? 말로 하지 폭행을(d****)", "이건 진짜 사회면 아니냐(k****)", "전소속사가어딘가요? 저정도면 대표가 정신이상자 아닌가요(m****)", "수사 해야 되는거 아니야?(c****)", "양측 입장 다들어보자(g****)", "야구방망이로 머리 때린거면 살인미수나 마찬가지 아닌가(n****)", "비일비재 한 소속사들의 만행이 이번에 다 폭로되길. 다들 떨고 있겠네(h****)" 등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