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차이나는 클라스' 유시민 이용주 참여, 이유있는 시선몰이

  • 기사입력 2017-03-05 22: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JT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문다영 기자] '차이나는 클라스' 유시민과 이용주가 화제다.

유시민 5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에서 첫번째 선생님으로 등장해 '민주주의'에 대해 얘기했다. 이용주는 그의 10명의 학생 중 한명으로 등장했다.

첫번째 선생님이란 타이틀에 대해 강지영 아나운서는 "유시민 작가가 강연이나 프로그램에 잘 출연을 안 하는 편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자 유시민은 "다른 건 안 나갔었다. 그런데 이건 강연이 아니다"면서 "여긴 함께 공부를 하는 자리다. 나는 가르치는 사람이 아니라 공부의 도우미 정도로 생각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유시민은 "민주주의는 그 자체로는 좋은 제도다. 그런데 늘 좋은 결과를 보장하진 않는다. 투표를 통해 엄청 이상한 사람이 뽑히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라고 강의를 시작했다.

유시민의 말에 방송인 오상진은 "히틀러도 투표로 뽑혔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고 이용주도 "트럼프를 뽑은 미국 사람들은 제정신일까?"라고 질문했다.

이에 유시민은 "우리도 못지 않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유시민은 "민주주의가 늘 좋은 결과를 내놓는다고 보증할 수 없기 때문에 삼권분립처럼 권력을 분산시키는 제도를 만들어놓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런가 하면 이용주는 "민주주의는 팬티다", "국회의원은 왜 탄핵을 할 수 없느냐"는 등 개성강한 질문과 발언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용주는 방송에 앞서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에 이름을 검색해도 이용주 의원 등 동명이인만 대거 등장한다"며 "앞으로 많은 사랑을 부탁한다"는 홍보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JTBC 뉴스룸 '멋진 신세계'를 기획한 콘텐트 크리에이터이기도 하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