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외부자들' 문재인 "박 대통령 대리인단 대응? 체면 염치 다 버린 비열한 짓"

  • 기사입력 2017-02-07 23: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채널A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대리인단의 행태에 대해 쓴소리를 전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7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 정봉주 전 의원과의 전화 인터뷰에 응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 대리인단의 대응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전원 사임이라는 카드로 절차에 혼란 주려고 하고 체면 염치 다 던져버린 비열한 짓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과거 노무현 대통령은 탄핵 심판 당시 결과가 어떻게 되든 대통령 직무가 정지됐기 때문에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려고 헌재의 조속한 결론을 당부했다"며 "박 대통령 대리인단의 행태는 탄핵 심판에 와서도 아주 추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