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꿈의 무대 다시 서는 ‘가왕’ 조용필
5월 13일 올림픽주경기장서 콘서트 개최
7회 매진 유일무이 기록...불후의 명곡 선봬

한국 대중음악의 상징인 ‘가왕’ 조용필이 오는 5월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 무대에 다시 오른다.

조용필은 5월 13일 오후 7시 30분 올림픽주경기장에서 ‘2023 조용필&위대한탄생 콘서트’를 개최한다.

잠실종합경기장 올림픽 주경기장은 넓은 야외무대지만, 조용필은 조용필만의 첨단 무대기술로 관객석 가까이 다가가는 노하우를 지니고 있다.

이 곳에서 공연을 여는 것은 2018년 데뷔 50주년 콘서트 이후 5년 만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6월부터 리모델링에 돌입하는 기존 올림픽주경기장에서의 마지막 콘서트가 될 전망이다.

1984년 개장한 올림픽주경기장은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 올림픽이 열린 상징적인 곳이다. 국내외 대형 콘서트의 성지이자 대한민국 모든 가수의 꿈의 무대로도 알려져 있다. 조용필은 반세기 넘게 대중음악계 전설로 자리하며 이 무대와 20년간 인연을 맺었다.

2003년 데뷔 35주년을 기념해 올림픽주경기장에서 국내 최초로 솔로가수 콘서트를 성황리에 열었다. 이를 시작으로 2005년 전국투어 ‘필&피스’, 2008년 데뷔 40주년공연, 2009년 ‘평화기원 희망콘서트’, 2010년 소아암 어린이 돕기로 연 ‘러브 인 러브’ 공연(2회), 데뷔 50주년 공연까지 총 여섯 번의 콘서트를 개최해 ‘7회차 매진’ 이라는 유일무이한 기록을 냈다.

‘굿바이 서울올림픽주경기장!’이 될 이번 공연은 세대를 관통하는 조용필의 명곡과 함께 상징적인 공간을 기억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용필은 지난해 신곡 2곡을 공개하며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공연을 열기도 했다.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4일간 개최한 ‘2022 조용필&위대한탄생 콘서트’는 티켓 오픈 30분 만에 총 4만장이 매진됐다. 이 공연에서 조용필은 신곡 ‘찰나’와 ‘세렝게티처럼’을 비롯해 ‘단발머리’, ‘킬리만자로의 표범’, ‘모나리자’ 등 20여 곡을 절창으로 소화하며 ‘라이브 콘서트 제왕’다운 면모를 보여준 바 있다. 서병기 선임기자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