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빈, 도박으로 150억원 날려?…가짜뉴스에 몸살 앓는 연예계
신고해도 또 다른 채널로 재생산
송중기·박보검 등도 가짜뉴스에 시달려

현빈-손예진 부부. [연합]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연예계가 유튜브에 올라온 ‘가짜뉴스’로 몸살을 앓고 있다.

20일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트먼트는 최근 한 유튜브에 올라온 현빈-손예진 부부 이혼 소식을 담은 콘텐츠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현빈 손예진 결혼 6개월 만에 이혼…충격이네요!!’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에는 현빈이 도박으로 150억 원을 날리고, 손예진과 합의 이혼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요즘 유튜브발 가짜 뉴스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하고 있으며 내부 검토를 거쳐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영상을 올린 유튜브 채널에는 현빈-손예진뿐만 아니라 다른 연예인들에 대한 가짜 뉴스도 업로드돼 있다. ‘배우 송중기 6개월 만에 파혼’, ‘배우 박보검-하지원 깜짝 결혼 발표’, ‘백종원-소유진 결국 이혼’, ‘가수 김호중 송가인 12월 결혼’ 등이다.

연예인들의 사진을 엉성하게 짜깁기한 데다 가짜라는 의심이 들 만큼 황당한 내용들을 담고 있다. 하지만 조회수는 하루 이틀 만에 수십만 회를 기본으로 넘는다.

이런 가짜뉴스는 한 채널만의 문제는 아니다. 연예인들의 결혼, 이혼, 도박, 빚 등 자극적인 제목을 앞세운 영상들을 올린 채널도 여러 개다.

가짜뉴스로 이름이 오르내리며 피해를 본 연예인들이 법정 대응을 선포하기도 하지만, 즉각적인 영상 삭제는 쉽지 않다. 게다가 신고를 한 영상이 삭제되더라도 시간이 지나 재생산, 재배포되는 경우도 흔하다.

업계에선 가짜뉴스에 대한 유튜브의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가짜뉴스에 대한 법적인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