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달의 소녀 츄, 퇴출 논란…소속사 “동의하면 폭언·갑질 내용 공개할 것”

이달의소녀 츄 [꿈의엔진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소속사가 츄(23·김지우)의 퇴출을 둘러싸고 반박이 거세지자,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폭언, 갑질 내용을 공개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인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공식 팬카페에 “폭언과 갑질 관계 등 모든 내용의 공개는 츄와 피해자 분이 동의한다면 회사는 언론의 요구에 모든 협조할 것”이라고 28일 추가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됐다”고 주장하며, “당사는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러한 내용이 전해진 후, 츄와 함께 일한 스태프는 물론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까지 츄를 지지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해 적잖은 파장이 일었다. 츄가 출연 중인 웹 예능 ‘지켜츄’의 작가 A씨는 SNS를 통해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며 소속사를 저격하며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다.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며 공개적으로 츄의 입장에 섰다.

블록베리 측은 “지난주 금요일 발표한 회사공지문은 데뷔전부터 이달의소녀를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공지문이었다. 대중과 언론에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과는 목적이 다르다”며 “사실관계와 관련한 부분은 억울한 일이있거나 바로 잡고 싶은 것이 있는 분이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다. 당사에서는 확인을 마쳤다. 폭언과 갑질 관계 등 모든 내용의 공개는 츄와 피해자 분이 동의한다면 회사는 언론의 요구에 모든 협조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근거 없는 추측성 또는 일방적 옹호의 내용으로 본질을 흐트리는 일이 없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달의 소녀는 2018년 12인조 완전체로 데뷔, ‘버터플라이’ ‘소왓’ ‘와이낫?’ 등의 곡을 발매했다. 츄는 그룹은 물론 활발한 개인 활동으로 예능 기대주로 떠오른 이달의 소녀의 주축 멤버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