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강력규제도 패닉바잉 못 꺾었다”…올해 전국 주택거래량 ‘114만’ 육박 역대 최대 [부동산360]
11월 주택매매거래량 11만6758건…다시 10만건 넘어서
올 누계치 113만9024건…통계작성 이후 최대
세금, 대출 등 역대급 규제도 주택 수요 꺾지 못해
전세난, 규제 피한 ‘패닉바잉’ 전국 확산 효과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정부의 강력한 주택 규제도 집을 사려는 수요를 꺾진 못했다. 11월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이 전월보다 25.9% 증가해 다시 10만건을 넘었다. 올 1~11월 누적 주택 매매거래량은 114만건에 육박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가 24일 발표한 '11월 주택 매매거래량(신고일 기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거래는 11만6758건 발생해 지난 10월(9만2769건)에 비해 25.9% 증가했다. 이는 작년 같은 달(9만2413건)과 비교해 26.3% 많고, 최근 5년 간 평균(8만6613건)과 비교해선 34.8% 늘어난 것이다.

주택 매매거래량은 계약일로부터 30일 이내 신고한 건을 집계하기 때문에 10월~11월 계약분이 반영됐다.

2020년 월간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 흐름

전국 주택거래량은 지난 7월(14만1419건) 연중 최고치를 기록한 후, 역대 가장 강력한 부동산 세금 규제책으로 통하는 ‘7·10대책’ 등 규제책이 발표된 이후, 2개월 연속 하락했다. 하지만 7월 말 임대차3법 통과 이후 불안해진 전세시장과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집값 상승세로 분위기가 금방 반전됐다. ‘이러다 평생 집을 사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 심리가 확산되면서, 주택 수요가 다시 늘어 10월(9만2769건) 거래량이 반등하더니, 11월 다시 10만 건 이상으로 급증했다.

이에따라 올 1~11월 누계 주택 거래량은 113만9024건으로 2006년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같은 기간 거래량(68만6857건) 대비 65.8% 뛰었고, 최근 5년 평균치(88만6628건)과 비교해선 28.5% 늘었다.

전문가들은 전세난과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집값 상승세로 인한 ‘패닉바잉(공황매수)’ 수요가 거래량을 크게 늘린 게 원인으로 꼽는다. 전세난과 규제를 피해 지방으로 주택 수요가 이동하는 ‘풍선효과’가 심화했다는 것이다.

1~11월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 비교

실제로 주택 거래량이 많이 늘어난 지역은 전세난과 부동산 규제가 덜한 지방에 집중됐다. 11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주택 거래량은 4만1117건으로 10월(4만1884건)에 비해 1.8% 감소했다. 하지만 지방 매매거래량은 7만5641건으로 10월(5만885건)에 비해 48.7% 증가했다. 지난해 11월(4만3866건)과 비교하면 72.4%나 급증한 것이다. 지방에서도 부산, 대구, 울산, 창원, 전주 등 주요 광역시 거래량이 많이 늘었다.

한편, 지난달 전국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17만3578건으로, 전월(17만2815건) 대비 소폭(0.4%) 증가했다. 작년 동월(15만3345건)과 비교해선 13.2% 늘어난 것이다. 수도권은 11만9961건으로 전월 대비 0.7% 늘었지만, 지방(5만3617건)은 0.1% 감소했다. 이에따라 1~11월 누계 전월세 거래량은 200만6401건으로 작년 동기(178만7,879건)와 비교해 12.2%, 5년 평균(160만9059건) 대비 24.7%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량은 확정일자를 근거로 작성했기 때문에 10~11월 계약건 중 아직 신고가 안된 것이 있을 수 있다.

서울 아파트 밀집 지역 모습. [헤럴드경제DB]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