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들이 진정한 승자”…日팬들, 지고도 또 치웠다 [월드컵]
일본 축구 팬들이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가 끝난 후 경기장을 청소하고 있다. 지난 23일 조별리그 1차전에서 독일에 2-1 역전승을 거뒀던 일본은 이날 코스타리카에 0-1로 패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일본 축구 팬들의 관중석 청소에 또 다시 세계가 놀라워하고 있다.

일본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코스타리카와의 경기에서 0-1로 졌다. '전차 군단' 독일과 1차전에서 2-1로 승리해 이변의 주인공이 됐던 일본은 1차전에서 스페인에 0-7로 참패한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쓰디쓴 눈물을 삼켜야 했다.

일본 팬들은 자국 대표팀이 코스타리카보다 더 많은 슈팅을 하며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후반 코스타리카의 역습 골에 패배를 당하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경기에 지고도 일본 팬들의 '매너'는 변함이 없었다.

이날 일본과 코스타리카 경기가 끝나고 일본 팬들이 경기장을 청소하는 모습이 AP, 로이터, EPA, 게티이미지 등 외국 유수의 매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일본의 한 축구 팬이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가 끝난 후 경기장을 청소하고 있다. [AFP]

일본 팬들은 지난 23일 독일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머물렀던 관중석 주위를 깔끔하게 청소해놔 외국 언론들의 주목을 받았는데, 이날 코스타리카전이 끝나고도 마찬가지였다.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이 사람들이 이번 월드컵의 진정한 승자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들이 코스타리카에 져 분통이 터질만한 상황에서도 경기장 청소를 잊지 않았다며 찬사를 보냈다. 매체는 "일본 팬들은 심지어 일본 경기가 아닌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 때도 경기장을 청소했다"고 감탄했다.

FIFA도 소셜미디어 공식 계정을 통해 "승패와 관계없이 그들은 언제나 존경스럽다"고 일본 팬들의 관전 태도를 높이 평가했다.

앞서 일본 팬들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당시 벨기에와 16강전에서 2-0으로 이기다가 2-3으로 통한의 역전패를 당했을 때에도 경기장을 말끔히 치워놓고 나가 화제가 된 바 있다.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관중석에서 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를 펼친 채 응원하고 있다. [연합]

한편 이처럼 존경할 만한 관전 매너에도 불구하고 일부 일본 팬들이 이날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 욱일기를 들고 응원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했다. 월드컵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와 관련해 "이번 일로 인해 일본은 국제적 망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며, 다시는 욱일기 응원을 펼치면 안된다는 좋은 교훈으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일본은 다음달 2일 스페인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이기면 자력으로 16강에 오를 수 있지만 지면 탈락이다. 비길 경우 같은 시간에 열리는 코스타리카-독일전에 따라 운명이 갈린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