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리설주 똑닮은 北 김정은 딸 세계가 주목…구글서 검색 급증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0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이날 추가로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꼭 닮은 딸. [조선중앙TV 화면] [연합]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를 대외에 공개하면서 그에 대한 검색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구글 검색어 트랜드를 확인한 결과 김 위원장의 딸이 처음 북한 관영매체에 등장한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north korea'(북한)와 관련한 전 세계 검색어 1위는 'kim jong un daughter'(김정은 딸)였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

2위 역시 ‘north korea kim jong un daughter’(북한 김정은 딸)로 동일한 내용이었으며, 3∼5위는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의 연관성에 대한 내용이 차지했다.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지난 20일 "어떤 나라도 월드컵을 열 수 있고, 북한이 원한다고 해도 마찬가지"라고 한 발언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구글에서 '북한'을 검색한 사용자가 살펴본 관련 주제에서도 '딸'에 대한 검색 빈도가 가장 높았다. 2∼4위는 인판티노 FIFA 회장 발언과 관련된 주제였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

주요 외신도 김 위원장 딸의 공식 석상 등장에 큰 관심을 보였다. AP·AFP·로이터통신과 영국 스카이뉴스 등은 지난 27일 조선중앙통신·조선중앙TV 등 북한 관영매체에 보도된 김 위원장 딸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개발자들의 기념사진 촬영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

외신은 특히 김주애가 북한의 차기 후계자가 될지 여부를 놓고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해 전망 기사를 쏟아냈다.

다만 1984년생으로 아직 마흔도 안 된 김 위원장이 후계자를 조기 등판시킬 가능성은 지극히 낮으며, 김주애는 북한 로열패밀리인 '백두혈통'의 일원이자 미래 세대를 상징하는 인물로서 등장했다는 평가가 대체적이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