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벤투 “‘김민재 못 뛴다’ 말한 적 없다, 통역 과정서 혼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내일 뛰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두 번째 경기인 가나전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 중 김민재(나폴리)의 가나전 출전 여부를 놓고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과 취재진, 축구팬들을 당황케한 통역 오류 해프닝이 빚어졌다.

벤투 감독과 미드필더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은 전날 카타르 알라이얀의 월드컵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맞붙는다.

해프닝은 "1차전에서 황희찬이 뛰지 못했는데 (1차전에서 부상 당한)김민재는 2차전에서 뛸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발생했다. 벤투 감독이 모국어인 포르투갈어를 쓰며 굳은 표정으로 한 답변을 놓고 현장 통역사는 "현재로는 선발 출전은 어려울 것 같다"고 통역했다.

일부 취재진은 이 사실을 속보로 보도했다.

이후 황인범에게 황희찬, 김민재의 결정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이 들어오자 벤투 감독이 "통역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김민재는 출전한다. 황희찬과는 다른 문제"라고 설명했다.

취재진이 "감독이 직접 황희찬과 김민재의 출전 여부를 영어로 설명해달라"고 요청했다. 벤투 감독은 이에 "황희찬은 출전하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 (경기 당일)내일 상황을 보고 아치메 주전으로 기용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부상 회복에 전념했던 김민재가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팀 훈련에서 빠진 채 혼자 자전거를 타고 있다. [연합]

김민재는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이번 월드컵 대표팀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 중 한 명이다.

한국 수비수로는 드물게 유럽 빅리그에 진출했다. 24일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풀타임으로 뛰며 생애 첫 월드컵 경기에서 무실점 수비를 이끌었다.

하지만 이 경기 중 상대 역습 상황에서 다르윈 누녜스(리버풀)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친 상황이다.

김민재는 25~26일 팀 훈련에 불참했다. 27일에는 팀 훈련장에 모습을 보였지만 동료들과 같은 훈련을 소화하지 않고 사이클을 타는 정도의 회복 훈련만 진행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 우루과이 다르윈 누녜스를 수비하다 부상을 입고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