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승리’ 점친 박지성, 경기 직전 ‘갸우뚱’…마음 바꿔 적중했다
日선발 라인업에…“멤버 보고 예상 바뀌었다”

박지성 SBS 축구 해설위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전차 군단' 독일을 꺾은 일본이 코스타리카에 패배했다. 축구 전문가 상당수가 일본의 승리를 점쳤던 가운데,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경기 직전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예측했던 일이 재조명되고 있다.

27일(한국시간) 일본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후반 36분 케이셰르 풀레르(에레디아노)에게 결승골을 내줬다. 최종 스코어는 0대1로 고배를 마셨다.

박지성은 경기 시작 직전 "이런 상황이 (일본에게)쉽지 않다"며 "(출전)멤버를 보고 코스타리카가 무승부나 승리를 거두지 않을까, 예상이 바뀌었다"고 했다. 일본은 코스타리카 전에서 출전 멤버를 독일 선발 라인업에서 5명을 바꾸는 등 큰 변화를 줬다. 박지성은 원래 일본의 2대1 승리를 점쳤었다. 이승우 SBS 해설위원도 "멤버 변화가 많다 보면 선수들도 혼란스러울 수 있다"며 "갑작스러운 멤버 교체는 중요한 경기에서 큰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역대 A매치 대결에서 1무 3패로 열세였던 코스타리카가 일본을 이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으로 치면 일본은 24위, 코스타리카는 31위다. 1차전에서 독일을 2대1로 이기는 이변을 보여준 일본은 이제 스페인과 3차전을 준비하게 됐다.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일본 선수들이 팬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피치 위를 이동하고 있다. [연합]

카타르 월드컵에서 2연승을 기대한 일본 언론들은 코스타리카전을 '뼈아픈 패배'로 표현했다.

닛칸스포츠는 "대표팀의 뼈아픈 패배였다"며 "다음 라운드 진출이 위태롭게 됐다"고 했다. 스포츠호치도 "코스타리카에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며 "16강에 오르려면 스페인과 경기에서 승점을 챙겨야 한다"고 보도했다. 축구 전문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독일전의 승리가 무의미해졌다"고 평가했다.

미국 CNN방송, 아랍 매체 알자지라는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깜짝 승리'로 표현했다. 영국 BBC방송도 "풀레르의 골이 코스타리카에 충격적인 일본전 승리를 가져왔다"고 전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