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상화폐 사업가가 만든 ‘8억원짜리 머스크’ 동상, 당사자 반응은?
가상화폐 사업가가 만든 일론 머스크 동상 [트위터 게시물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가상화폐 사업가들이 자체 코인 홍보를 위해 8억원짜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동상을 만들었다. 머스크의 눈길을 끌기 위해 만든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작 머스크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 중이라고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가상화폐 '일론 GOAT'를 만든 사업가 애슐리 샘설런과 앨릭 울버트 등 15명은 26일 미국 텍사스주 테슬라 본사 앞에 머스크 동상을 세워 전시했다.

코인 홍보를 위해 만든 이 동상에는 60만달러(8억원)가 쓰였다. 무게는 5.4t이다. 머스크가 '역대 최고의 인물'(Greatest Of All Time·GOAT)이라는 뜻에서 코인 이름을 '일론 GOAT'로 지었다.

이들은 머스크가 이 동상을 선물로 받기를 바란다고 했다. 머스크가 동상에 대해 트윗하면 자신들이 만든 코인에 정당성이 부여될 것이라고 주장키도 했다.

정작 머스크는 지금껏 이 동상에 대해 어떤 말도 하고 있지 않은 상태라고 WSJ은 보도했다.

머스크는 그간 비트코인, 이더리움, 도지코인을 갖고 있다고 수차례 밝혔으나 이 외에 다른 코인을 보유했다고 공개적으로 말한 일은 없다. 특히 머스크는 도지코인에 대해 꾸준한 관심을 보였는데, 그의 행보에 따라 시세가 등락하는 현상도 발생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