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준영과 다를게 뭐냐?"…래퍼 뱃사공, 불법 촬영 의혹에 사과
[뱃사공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유튜브 웹 예능 ‘바퀴 달린 입’으로 인기를 얻은 래퍼 뱃사공(본명 김진우·36)이 여성의 신체를 불법촬영한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뱃사공은 13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뱃사공이 사과한 이유는 래퍼 던밀스 아내 A씨의 폭로 글 때문이다.

A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 래퍼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A씨는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 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네?”라고 적었다.

이어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가지고 있고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자살시도까지 했었는데”라며 분노했다.

A씨의 글 속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이라는 설명에 누리꾼들은 뱃사공을 떠올렸다. 뱃사공이 유튜브 콘텐츠 '바퀴 달린 입'을 통해 수차례 관련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던밀스도 12일 “많은 분들의 걱정과 염려 감사하고 죄송하지만..피해자는 직접 사과를 받은 후 이 상황이 더 커지지 않길 바라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언급했고, 뱃사공은 논란 3일 만에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2013년에 데뷔한 래퍼 뱃사공은 지난 2월부터 유튜브 예능 ‘바퀴 달린 입’에 개그맨 이용진, 유튜버 풍자·곽튜브와 고정 출연해오고 있다. 그는 유쾌하면서도 솔직한 입담으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바퀴 달린 입’은 지난 5월 초 시즌1을 종영했다. 현재 시즌2 방송을 준비 중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