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리동네도 재건축 될까…역세권 주공아파트 관심 쑥 [부동산360]
사업성 높지 않은 지역에선 기대감↑
“깨끗해진 주변환경과 새집에서 살고 싶은 주민 많아”
공공시행지역 되면 현금청산…“지금부터 매수는 신중히”
지하철에서 350m 내에 있는 대단지 주공아파트들에서 재건축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인천 남동구 만수주공8단지아파트.[네이버지도 갈무리]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아직 노후도가 31년밖에 안 됐는데도, 지하철역을 끼고 있는 대단지 주공아파트다보니 재건축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문의전화가 많이 왔습니다.”(인천 남동구 만수동 A공인)

7일 공인중개업계에 따르면 사업성이 떨어지는 지역에선 ‘2·4 주택공급대책’에서 나온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역세권 주택) 방안에 비교적 관심이 크게 나타나고 있는 중이다.

인천 남동구 만수주공8단지는 1440가구 대단지 주공아파트로 인천 2호선 남동구청역 반경 350m 내에 위치한다. 바로 옆의 만수주공7단지는 LH가 소유한 영구임대아파트다.

만수동 A공인 대표는 “발표된 대책을 보니 지역이 어디라고 나온 것도 없는데 벌써 관심이 큰 거 같다”며 “8단지 주공아파트는 최근 들어 갭투자자들이 많이 들어온 상태라 재건축 동의서 모으는 일은 쉬울 것 같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2·4 주택공급대책’에서 역세권(5천㎡이상)은 용적률을 최대 700%까지 상향하고, 상업시설 비율 완화 및 지하철 연결통로 설치 등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대신 토지소유자가 장래 부담할 신축 아파트․상가 분양 대금을 기존 소유자산으로 현물납부한 후 정산하는 방식이다.

예정 지구 지정 1년 이내 토지주 등 3분의 2가 동의하면 사업이 확정되고, 공기업의 부지확보 및 지자체의 신속 인허가(통합심의) 등을 거쳐 착공하는 공공주도 Fast-Track으로 진행된다.

토지소유자에게는 아파트‧상가 우선공급권이 주어지고, 10~30%p 수준의 수익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사업이 끝날 때까지 인허가‧개발비용‧주택경기 변동 등 모든 리스크는 공공이 부담한다.

한 주민은 “여기는 서울과 달리 재건축한다고 크게 집값이 뛸 상황도 아니고, 단지 주변 환경이 좋아지고 새 집이 되면 좋겠다는 주민들이 많다”고 밝혔다.

주공아파트들은 대체로 재건축 사업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단지인 경우가 많고, 비슷한 시기 준공된 여러 단지를 함께 묶어서 뉴타운급 재건축을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노원구 상계주공1단지(1988년 준공·2064가구)는 아직 조합 설립 이전인데도(정밀안전진단 단계) 사업성이 높다고 판단한 1군 건설사들이 앞다퉈 플래카드를 걸어줬다.

하지만 공인중개업계에선 이제부턴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정부가 대책 발표일 이후부터 취득한 주택은 추후 해당 지역이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과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지로 지정돼도 입주권이 나오지 않는 현금청산 대상이 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한 현직 공인중개사는 “당분간 재건축 아파트들은 높은 관심을 받지만 막상 매수는 눈치보는 보합세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고 언급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