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로나에도…“지난해 서울·분당 오피스 매매 13조원대” [부동산360]
전년보다 14% 증가
오피스를 아파텔로…‘컨버전 트렌드’ 영향
서울 서초구 양재역 인근 오피스 빌딩 전경.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해 국내 오피스 매매시장이 13조원대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종합서비스기업 신영에셋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분당권역 소재 중대형 오피스빌딩(거래면적 3300㎡ 이상)의 거래금액은 13조6753억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11조9673억원)보다 14% 늘어난 수치다.

특히 규모가 큰 오피스빌딩 매각이 하반기에 집중되면서 하반기 거래금액(9조5000억원)이 상반기 대비 2.3배로 증가했다고 신영에셋은 설명했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연간 평균 거래금액이 8조4000억원인 점을 고려했을 때 지난해 하반기에만 연간 평균 거래금액을 1조원 이상 웃돌았다.

신영에셋은 리테일, 호텔, 해외부동산 등 부동산 대체투자 상품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오피스빌딩 거래가 늘었다고 보고 있다. 특히 강남과 분당·판교권의 오피스 시장은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피스빌딩을 매입한 뒤 상대적으로 수익 확보가 쉬운 아파텔(주거용 오피스텔)이나 임대주택 등으로 용도를 전환하는, 이른바 ‘컨버전 트렌드(Conversion Trend)’ 확산도 오피스 매매시장 확산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상반기 강남권역에서 발생했던 이같은 흐름은 하반기 도심권역(부림빌딩·광일빌딩)과 여의도권역, 서울 기타권역(KT강동지사 등 3건)으로 확산했다고 신영에셋은 부연했다.

최재견 신영 부동산리서치센터장은 “컨버전 트렌드가 올해도 지속하며 오피스빌딩 매매가 11조원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