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울진군, 신공항 연계 지역 발전방안 찾는다..울진 비행장 활용 헬기 투어 상품 개발
이미지중앙

6일 울진군이 군청 중회의실에서 '신공항 연계 울진 발전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울진군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울진군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울릉공항 개항에 대비, 지역 발전방안 찾기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군은 지난 6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신공항 연계 울진 발전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울릉공항(2025) 개항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2028) 이전에 맞춰 지역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미래 전략사업을 발굴하기 위해서다.

군은 동서횡단철도(충남 보령~경북 문경~울진), 동서5축 고속화도로(충남 서산~경북 예천~울진) 건설 등 광역교통망 확충을 통해 공항 이용객들이 울진을 찾을 수 있는 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울진비행장과 주요 관광지를 활용한 헬기 투어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비행·관제·정비·교육 기능을 아우를 수 있는 종합항공훈련센터 건립을 구상하고 있다.

연구용역을 맡은 ()한국산업개발연구원은 7개월 동안 신공항과 연계한 선제적 대응 방안, 울진 특화형 마스터플랜 및 세부 전략을 마련한다.

전찬걸 울진군수는신공항 과 울릉공항 개항을 연계해 지역 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는 프로젝트를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