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동테크, 김천에 100억 투자해 자동차부품 생산공장 설립....취업난 해소 기대

이미지중앙

정현우 (주)태동테크 대표, 김충섭 김천시장, 이우청 김천시의회 의장(왼쪽에서)이 투자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천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김천시에 자동차 부품 생산공장이 들어선다.

김천시는 14()태동테크와 자동차부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태동테크는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25192(7600) 부지에 총 100억을 투자해 자동차 부품 생산공장을 건립하고 최소 40명 이상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칠곡군에 본사를 둔 태동테크는 자동차 내장재 사출·도장 전문 기업으로 김천에 자동차 오디오, 네비게이션 등 고광택 하이글로시 도장 판넬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신축년 새해를 맞아 김천시에 첫 투자 소식을 알려준 태동테크에 감사하다새해에도 끊임없이 투자가 이어져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창출될 수 있도록 기업 친화적인 투자환경 조성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