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동시, 시내버스-택시 운수종사자 1천여명 코로나19 선제 검사...18~21일, 하루 250명씩
이미지중앙

국민건강보험공단 재가 서비스 종사자들이 시민운동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안동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는 대중교통 종사자 1000여명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한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수도권에서 시내버스·택시 운수 종사자가 코로나 19에 확진됨에 따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지역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검사는 안동시보건소 주관으로 정하동 시민운동장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진행된다.

18~21, 나흘간 하루 250명씩 검사할 계획이다.

지역 내 시내버스 기사 230, 택시기사 720, 장애인 부름콜 기사 17명 등 모두 1000여명이 검사를 받게 된다.

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 19 지역 확산을 철저하게 예방하기 위해 운전 기사들에게 마스크, 손 소독제 및 차량 방역물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의 건강과 생업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운수 종사자들은 사전 검사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안동시 선별진료소에서는 지난 12일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재가 서비스 종사자 1600여명(53개 업체)에 대해 선제검사 중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