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천군, 경북도청신도시 통과하는 철도 노선 신설 촉구
이미지중앙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예천군은 경북도청 신도시 호명면을 통과하는 문경안동 철도 노선이 지역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며 반드시 포함해 줄것을 요청했다.

14일 군에 따르면 김학동 예천군수는 전국 도청 소재지 가운데 유일하게 경북만 철도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은 곳이다교통중심지로써 예천군 발전의 초석을 다지고 경북 북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동서와 남북을 연결할 수 있는 철도 노선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경도청신도시안동을 연결하는 철도노선은 총 길이 54.5km7279억 원의 사업비가 들것으로 예상된다.

4월께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 4차 국가 철도망 구축 계획반영을 위해 국토부에 건의된 상태다.

도청 신도시는 도청사를 비롯한 공공기관은 안동, 주거·상업지는 예천 호면면 위주로 조성됐다.

안동 문경 예천 자치단체장과 지역구 김형동 국회의원은 지난해부터 철도 주무부처인 국토부를 비롯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청와대, 교통연구원 등 관계부처를 찾아 9차례 이상 협의를 진행했다. 조만간 국토교통부를 다시 찾아 현안협의를 할 계획이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4차 국가 철도망 구축 계획에 문경(점촌)에서 도청신도시, 안동을 잇는 철도 노선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인근 자치단체와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