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기공식 열어…의료산업 중추적 역할 기대
이미지중앙

[경산시 제공]


[헤럴드경제(경산)=김병진 기자]경북도와 경산시,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27일 경산시 와촌면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기공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윤두현 국회의원, 최삼룡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도·시의원, 유관기관장, 기업인, 공사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경산지식산업지구는 사업비 약 1조원을 투입해 경산지식산업개발(주)이 경산시 하양읍 대학리, 와촌면 소월리 일원에 383만㎡ 규모로 조성 중이다.

1단계 개발사업은 현재 공정률 98%로 산업용지 분양율은 80%(140여개 기업 입주)에 달하고 건설기계기술센터 등 6개 국책사업을 유치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2단계 사업은 98만㎡에 첨단 메디컬·의료기기 신소재 산업을 유치하고 상업시설과 공동주택 등을 조성한다.

경산지식산업지구는 청통와촌IC에서 5㎞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이 우수하고 경북테크노파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 연구기관이 인접해 있다.

최삼룡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오늘 기공식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2단계 사업을 위한 시작점을 넘어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가 조성·완료되면 경산은 미래 100년을 위한 먹거리산업의 주춧돌이 완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경산시를 비롯한 관련 기관과 협력해 사업을 조기에 완료하고 국내외 우수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