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철우 경북지사 "마스크 끼는 것이 원칙"
이미지중앙

이철우 경북지사가 24일 23개 시·군 단체장 등과 생활방역 추진상황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이철우 경북지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수도권과 호남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 1.5단계로 격상된 24일 생활방역 원칙을 준수해 줄것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날 실·국·본부 및 23개 시·군과의 '코로나19 생활방역 추진상황 점검 영상회의'를 통해 "원칙대로 하는 것이 철저히 하는 것"이라며 "원칙은 마스크를 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가 계속 확산돼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 경제가 멍들고 이미지는 추락한다"며 "특히 수도권에서 온 가족들을 만나면 마스크를 꼭 껴야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세자매 가족여행(천안·청송·청도), 문경 가족 김장모임, 영덕 장례식장, 안동가족 성남 방문, 김천대 학생 전파등 지역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로 풀이된다.

도는 이번 점검회의를 통해 중점관리시설(9종), 일반관리시설(14종), 교통·종교시설 등에 대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환기·소독, 거리두기 등 핵심방역 수칙 준수 상황을 점검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 확산으로 각종 위원회 활동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줌(Zoom)을 활용한 비대면 회의를 만드는 등 스크린으로 소통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