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한의대, 경산동의한방촌 개관
이미지중앙

[대구한의대 제공]


[헤럴드경제(경산)=김병진 기자]대구한의대와 경산시는 23일 경산동의한방촌 문을 열었다.

이날 개관식에는 최영조 경산시장, 이기동 시의회의장, 경산상공회의소 회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경산동의한방촌은 3대 문화권 지역전략사업의 일환으로 총사업비 174억 5000만원이 투입돼 한방문화체험관, 치유숲, 약초정원, 미초원, 약초야생화원 등으로 조성됐다.

이곳에서는 한의원, 한약재 건강 족욕실, 바른몸체형검사실·운동실 등을 갖춰 한방치료의 전문화된 서비스와 한방의학의 효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전시 관람시설인 약초전시장은 약초의 효능과 일상생활 속 약초 이야기 등을 담고 있으며 약탕제조체험장은 인터렉티브 기술을 활용해 약탕제조과정을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대구한의대는 지난 6월 경산동의한방촌 운영사업자로 선정돼 운영을 책임지고 있다.

변창훈 총장은 "경산동의한방촌이 고객에게 최고의 만족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를 통해 문화생태관광을 넘어 한방의료관광과 K-뷰티산업의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