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주시, 내년 예산안 7,687억원 편성....올해대비 3.02%↓
이미지중앙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는 내년도 예산안 7,687억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본예산 보다 3.02%(239억원)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영주시 세입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보통교부세 재원이 금년에 128억원이 줄어든 이유다.

이에 영주시는 경상경비 절감, 연례·반복적 예산편성의 재정비 등 강력한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가용재원을 최대 확보했으며,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성장 전략사업, 핵심 중·장기사업에 안정적인 재정적 뒷받침을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시가 내년도 중점 추진하는 사업으로는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57억원, 선비세상 조성 마무리와 개장에 165억원, 2021년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개최 130억원, 가흥신도시 주차타워조성사업 92억원 등 에 편성해 대규모 투자사업의 조속한 마무리를 위한 재정적 지원에 중점을 뒀다.

분야별로는 사회복지분야 2,162억원, 안전 211억원, 환경 473억원, 농림해양수산 1,105억원,산업중소기업및에너지에 213억원 을 반영했다.

시는 열악한 재정 여건에도 복지 지원 확대, 친환경·안전 도시 조성, 포스트 코로나시대, 신고속철시대에 대한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 필요한 재원을 균형 있게 배분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한정된 재원으로 모든 수요를 충족시킬 순 없지만,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미래발전 신성장 산업 기반 마련과 시민의 삶과 직결된 부분에도 관심을 가지고 균형 있는 예산 편성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