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천년사찰 소백산 부석사의 가을...노란 물감 속에 빠지다.

  • 기사입력 2020-10-25 18: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10월의 마지막 휴일인 25일 소백산 부석사를 찾은 관광객들이 샛노란 은행나뭇길을 걸으며 마지막 가을을 만끽하고 있다(사진=김성권 기자)

.
이미지중앙

10월의 마지막 휴일인 25일 소백산 부석사를 찾은 관광객들이 샛노란 은행나뭇길을 배경으로 인생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김성권 기자)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10월의 마지막 휴일인 25,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경북 영주시 부석사에 가을정취를 만끽하려는 관람객들이 줄이어 찾고 있다.

부석사는 절입구 일주문에서 천왕문까지 500m 양쪽 오르막부터 샛노란 은행나무길이 방문자들을 반긴다. 한 걸음 한 걸음 들어서면 바람이 불 때마다 은행잎이 황금빛 소나기처럼 쏟아져 내려 찍기만 하면 인생 사진이 된다.

어제인 24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부석사 일원에서 2020 영주사과 축제가 코로나 19로 인해 처음으로 비대면 축제로 열리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사과를 비롯한 영주의 농특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수 있다.

이미지중앙

10월의 마지막 휴일인 25일 소백산 부석사를 찾은 관광객들이 샛노란 은행나뭇길을 걸으며 마지막 가을을 만끽하고 있다(사진=김성권 기자)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