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별처럼 예쁘게 생겨 맛도 있구나....당도높고 아식한 영주 별사과 인기

  • 기사입력 2020-10-21 19: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주시가 개발한 신품종 별사과. (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의 특산품인 '별사과'가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영주시에서만 생산되는 별사과는 '가을스타'라는 새로운 품종이다.

기존 둥근 사과와 달리 별 모양으로 특이한 데다 작고 10월 하순에 수확한다.

시는 20175월 국립종자원에 별사과 품종 등록을 완료했다.

평균 당도는 17브릭스(Brix)로 높고 아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게다가 경도가 높아 유통과정에 변질 가능성이 작아 상품화에 유리하다고 한다.

특히 별모양 형태로 소비자들에게 시각적 흥미를 끌 수 있는데다 미니사과라 먹기도 편해 학교 급식, 행사용 소포장용으로 인기가 높다.

올해는 긴 장마와 일조량 부족으로 많은 과일류의 당도가 낮고 품질 저하가 우려되지만 별사과는 당도가 뛰어나고 상품성이 90% 이상이다.

이미지중앙

영주시가 개발한 신품종 별사과. (영주시 제공)


현재 일반사과보다 2배 이상 높은 가격(7500)으로 거래되고 있다.

더구나 89월인 다른 종류 미니사과 품종과 출하 시기가 겹치지 않아 가을 틈새시장 공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영주에는 20여 가구(가을향기영농조합법인)6ha에 별사과 농사를 짓는다.

시는 앞으로 재배 면적을 20ha까지 늘려 특화 품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장욱현 시장은 "사과 최대 주산지인 영주 명성을 잇고 소비자 경향에 맞는 먹기 편하고 맛있는 별사과를 널리 알려 브랜드 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