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협의기구 출범…주민대표 등 14명으로 구성

  • 기사입력 2020-10-19 05: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지난 16일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협의기구가 출범했다.[경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시와 경주시의회, 주민대표, 한수원 등이 참여하는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보관시설(맥스터) 증설 협의기구'가 지난 16일 경주시청에서 출범했다.

이 협의기구는 이영석 경주 부시장이 위원장을 맡았으며 경주시 2명, 경주시의회 2명, 산업통상자원부 2명, 한국수력원자력 2명, 주민대표 등 14명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협의기구는 맥스터 증설의 원활한 추진, 지역 수용성 제고, 지원방안 마련 등을 논의한다.

또 추후 정기회의와 워크숍 개최 등을 통해 맥스터 증설에 따른 월성원전의 안정적 운전과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상생발전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간다.

노기경 월성원자력본부장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맥스터를 건설하고 운영할 것"이라며 "합리적인 지역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협의과정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의견 수렴과정에서 나타난 갈등을 조속히 치유해 화합과 안정 분위기 속에서 상생발전 길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